편안하고 따뜻한 기운이 감도는 집

2016.09.08 14:48l 조회 수 : 1619
profile
BY : 엘리
추천 수 0 댓글 0

거실 겸 침실로 쓸 수 있는 룸 하나와 주방으로 구성된 작은 집입니다. 예테보리의 Bagaregården에 있는 작은 아파트로 시내와 가깝고 공원, 베이커리 등 주변 환경이 좋은 동네입니다. 

 

1.jpg

 

2.jpg

 

3.jpg

 

4.jpg

 

5.jpg

 

주방에 있는 창문 너머로 보이는 뷰에요. 

 

6.jpg

 

특히 새로 리뉴얼한 블랙 주방 싱크대가 세련되보이네요. 식탁 조명, 소파, 기타 패브릭 소품들도 가을에 어울리는 톤 다운된 레트로 컬러들로 구성하여 전체적으로 따뜻하면서도 편안한 느낌이 들어요. 

 

7.jpg

 

8.jpg

 

9.jpg

 

10.jpg

 

11.jpg

 

12.jpg

 

오래된 스탠드 조명과 책상, 작은 소품들이 매우 잘 어울려요. 요즘 유행하는 디자인 제품 하나 없지만, 이 분위기가 옛스럽고 편안하게 다가옵니다. 

 

13.jpg

 

14.jpg

 

15.jpg

 

16.jpg

 

욕실은 최대한 컬러감을 배제하였어요. 

 

17.jpg

 

18.jpg

 

19.jpg

 

20.jpg

 

21.jpg

 

22.jpg

 

23.jpg

 

24.jpg

 

25.jpg

 

26.jpg

 

27.jpg

 

28.jpg

 

Photo: Janne Olander
Source from stadshem.se 


  1. 00
    북유럽인테리어
  2. 00
    북유럽인테리어
  3. 10
    북유럽인테리어
  4. 00
    북유럽인테리어
  5. 00
    북유럽인테리어
  6. 00
    북유럽인테리어
  7. 10
    북유럽인테리어
  8. 00
    북유럽인테리어
  9. 00
    북유럽인테리어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Next
/ 5